의식절차의의
 
 
 
 
영혼에게 간단한 法食을 베품을 말하며, 베풀 시(施)자와 밥식(食), 즉 시식이라고도 한다. 시식은 상단권공전 시식과 권공후 영가에게 베푸는 시식, 그리고 영반 등 크게 셋으로 나눌 수 있다. 여기에서 진행되는 재대령 의식은 상단권공전 시식절차로 영가를 청해 모셔와 상단권공에 들어가기 전 공양을 베푸는 의식으로 대 령이라 한다.
 
대령은 "사명일(四明日)대령과 재대령이 있고, 재대령 가운데 또 민(愍)대령으로 나눌 수 있으나" 보통 재와 영산재에서는 재대령을 한다. 대령을 풀이하면 대할 대(對)자와 신령 령(靈)자로, 영가를 청해 이곳까지 오셨으니 배고픔(곡기)을 달래기 위해 절 입구 해탈문 밖에 영가의 단을 꾸며 한 가운데 인로번(引路幡), 좌변에 종실번(宗室幡), 우변에 고혼번(孤魂幡)을
갖춘 후 대령재(對靈齋)를 거행했다. 그러나 근래 들어 관욕절차(灌浴節次)와 더불어 이러한 절차는 찾아 볼 수 없고 간단히 도량 한쪽에 대령의식 단을 꾸민다. 영단에 과일과 진수를 준비해 영가의 배고픔을 달래는 의식이다. "영가시어, 서방극락세계불인 극락도사(導師) 아미타불과 관세음보살, 대세지보살을 청해 모셨으니 본 재에 앞서 차와 음식을 드시라"는 의식으로 유교의 본 제사에 앞서 지내는 상식과 같은 절차이다. 불교의 시식은 한 영가만이 아닌 모든 영혼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베푸는 의식이다.
거불 → 대령소 → 착어 → 진령게 → 고혼청 → 향연청 → 가영 등의 순서로 진행
지대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