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음악
 
 
 
  범패는 석가모니 부처님의 공덕을 찬탄하는 노래로 장단과 화성이 없는 단성 선율음악이다. 노래말을 한문이나 진언으로 이루어져있으며 한문의 경우에는 천천히 진행한다.

이러한 범패는 안채비와 바깥채비 그리고 화청으로 구성되는데 안채비는 유치성, 착어성, 편게성, 게탁성ㅡ으로 구성되고, 바같채비는 홑소리와 짓소리로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화청은 화청은 상단축원화청, 중단 지장축원화청으로 이루어지며 회심곡의 글 형식은 살아 생전 이야기와 사후이야기를 우리말로 각기 범패승의 독특한 음성으로 불리워진다

안채비는 순수 불교의식절차로서 불교의 진리를 통해 불교의식 목적에 접근하는 방식이라 할 수 있다.
많은 어구를 이용해 반복하고 부연하며 수식하고 설명하여 이를 통해 내용이 충분히 전달되도록 하며 바깥채비에 비해 소리의 길이가 짧고 선율의 굴곡이 적어 리듬보다는 그 의미의 전달에 중심을 두고 있다.

바깥채비는 홑소리는 안채비를 준비하기 위한 부분과 안채비 후의 그 내용을 정리하는 구성을 갖으며 절구인 한시 형태가 대부분이다. 짓소리보다 짧음을 고려하여 단성 이라고도 부른다. 짓소리는 주로 의식진행에 중점을 두고 거행 된다. 어장의 진행에 따라 대중이 함께 합송하는 형태로서 무리를 지어 거행함을 고려하여 겹성이라고도 한다. 짓소리는 음악적으로 매우 발달된 형태로서 고차원적인 불교음악으로 분류된다. 과거에는 72종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15종류만이 전해 지고 있다.

화청은 부처님과 불보살님의 공덕을 찬탄하고 참회하고 소원을 빌어 법회를 개설한 목적을 성취케 하기 위한 의식이다. 상단축원화청, 중단 지장축원화청으로 이루어지며 회심곡의 글 형식은 살아 생전 이야기와 사후이야기를 우리말로 소리하며 우리고유의 음악을 활용한다. 각기 범패승의 독특한 음성으로 불리워진다

이와같이 범패는 국악의 성악을 대표하는 전통음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기본을 배우는 데 만도 최소 3년이 걸리는 고행의 예술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