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패와불교무용
 
 
 
  불교의식에서 사용되는 범패(梵唄)는 범서(梵書)를 찬탄하는 말로써, 어산(魚山)이라 한다. 범패는 불교의식의 진행시 사용되어지는 모든 음악을 총칭한다.
작법무(作法舞)란 무용(舞踊) 동작을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인 불법(佛法)을 짓는 것으로 작법(作法), 즉 법무(法舞)의 의미를 포함하고 있는 용어이다.

범패는 석가모니 부처님의 공덕을 찬탄하는 노래로서 노래말은 한문이나 진언으로 이루어져있으며 한문의 경우에는 천천히 진행한다.
범패는 안채비와 바깥채비 그리고 화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안채비는 순수 불교의식절차로서 불교의 진리를 통해 불교의식 목적에 접근하는 방식이라 할 수 있다.
바깥채비는 홑소리는 안채비를 준비하기 위한 부분과 안채비 후의 그 내용을 정리하는 구성을갖고 있으며 고차원적인 불교음악으로 분류된다. 과거에는 72종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15종류만이 전해 지고 있다.
화청은 부처님과 불보살님의 공덕을 찬탄하고 참회하고 소원을 빌어 법회를 개설한 목적을 성취케 하기 위한 의식 우리말로 소리하며 우리고유의 음악을 활용한다.
이와같이 범패는 국악의 성악을 대표하는 전통음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기본을 배우는 데 만도 최소 3년이 걸리는 고행의 예술이기도 하다.

불교무용을 뜻하는 작법무는 재의식의 장엄함을 더하고 신앙심을 고취시키는 무용으로 바라무, 착복무, 법고무, 타주무로 구분된다.
바라무는 바라라는 악기를 이용한 춤으로서 빠른장단에 맞춘 강렬한 춤사위가 돋보여 남성적인 무용으로 평가된다.
착복무는 탁한 곳에서도 청정함을 잃지 않음을 표현하는 춤사위로 표현된다.
법고무는 법고를 치면서 추는 무용으로서 수행의 용맹정진을 통해 원하는 경지에 도달하는 과정을 표현한 것이다.
타주무는 식당작법이라는 영산재 절차에서 행해지는 데 그 구조는 성불을 향해 나가는 점진적 춤사위로 구성되어 있다.